진캐스트는 녹십자홀딩스, 녹십자엠에스, KB증권 등으로부터 143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녹십자홀딩스, 녹십자엠에스, KB증권, KDB산은캐피탈, DK&D, 피앤피인베스트먼트 등이 새로 투자에 참여했다. 기존 투자사인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도 참여했다.

진캐스트는 조기 암 환자의 혈액에 떠돌아 다니는 순환성 종양유전자(ctDNA)를 정밀하게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현재 비소세포폐암 유전자 EGFR, 흑색종과 갑상선암 유전자 BRAF를 검출하는 제품에 대한 허가를 유럽에서 받았다. 올해 안에 대장암과 폐암 유전자 KRAS, 백혈병 유전자 JAK2를 검출하는 제품도 유럽에서 등록할 계획이다.

EGFR 진단키트는 미국에서 허가용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하버드대 의대 부속병원인 브리검여성병원에서는 임상 데이터를 쌓기 위해 자체적으로 성능 시험을 하고 있다. 글로벌 제약사들과 동반진단 사업도 논의하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