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디지털 코인으로 발행
쓰고 남으면 원하는 곳에 기부
SK C&C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지역화폐를 발행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4일 발표했다.

지방자치단체들이 운영하는 지역화폐를 디지털 코인으로 발행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디지털 코인의 명칭은 ‘SV-지역화폐’다. 시스템 기록을 SK C&C의 블록체인 기술로 저장해 보안 수준을 높였다.

일반인은 지자체 SV-지역화폐 웹 혹은 앱에 접속해 회원으로 가입하면 본인 지갑을 만들 수 있다. 통장 이체, 스마트폰 결제, 신용카드 연계 서비스 등을 통해 디지털 코인을 살 수 있고 물건을 구매한 뒤 결제할 때는 QR코드 인식 기술을 활용한다.

지자체 여건에 따라 맞춤형으로 화폐를 발행하고 운영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코인을 발행하면 할인 또는 추가 코인을 줄 수 있고 지역 상품을 구매할 때 일정량의 코인을 돌려주는 ‘캐시백 서비스’도 적용할 수 있다. 전통시장 등 지역 상권에서 캐시백을 개별 마케팅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수도 있다. SK C&C 관계자는 “지역화폐 사용 후 잔돈을 현금으로 주면 지역화폐가 온전히 해당 지역에 사용되지 않는 문제가 생기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인을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는 기능도 넣었다. 지자체가 펼치는 여러 공익사업이나 기부 캠페인 중 본인이 원하는 기부처를 정해 기부할 수 있다.

이 서비스에는 SK C&C의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과 플랫폼이 적용됐다. 디지털 코인 발행 플랫폼 ‘체인제트(ChainZ)’,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따뜻하게 체인지’ 등이 접목됐다. 최철 SK C&C 플랫폼 2그룹장은 “디지털 코인 발행부터 사용 추적, 기부, 배분 등 단계별 코인의 모든 이동을 블록체인에 실시간 기록하고 관리한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