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코인원

사진=코인원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이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가 발행한 가상자산 클레이(KLAY)를 상장한다고 4일 밝혔다.

클레이는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네트워크 '클레이튼'의 플랫폼 토큰으로 서비스 사용료 및 거래 수수료를 위한 지불 수단으로 사용된다. 또 국내외 여러 블록체인앱(비앱)을 통해 폭넓은 사용처를 제공한다.

코인원은 클레이 상장을 기념해 코인원에 신규 가입하고 클레이를 거래하면 보상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규 가입과 휴대폰 인증, 마케팅 수신 동의까지 완료한 후 최소 50개 이상의 클레이를 거래하면 자동 참여된다. 이벤트는 5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다.

코인원 차명훈 대표는 “그라운드X가 최근 출시한 가상자산 지갑 클립은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이 우리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게끔 도와줄 최고의 제품"이라며 “클레이튼이 가져올 혁신을 응원하고, 더 나아가 블록체인 생태계가 단단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