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경남도·HDC현대산업개발·김해시와 MOU
김해 부원지구에 5000억 투입해 데이터센터·R&D센터 건립
4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NHN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 (맨왼쪽부터)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진은숙 NHN CTO, 김경수 경남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허성곤 김해시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NHN 제공

4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NHN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 (맨왼쪽부터)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진은숙 NHN CTO, 김경수 경남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허성곤 김해시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NHN 제공

NHN이 경남 김해에 제2데이터센터 ‘TCC(토스트 클라우드 센터)2’를 짓는다.

NHN은 4일 경남도청에서 경상남도HDC현대산업개발김해시와 함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진은숙 NHN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비롯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허성곤 김해시장 등이 참석했다.

MOU에 따라 NHN은 HDC현대산업개발과 함께 약 5000억원을 투입해 부지로 선정된 김해시 부원지구 약 6만6000㎡(2만여평)을 공동개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TCC2와 R&D(연구개발)센터를 건립한다.

NHN은 올 초부터 경남도와 협의하며 후보지를 제안받은 뒤 현장실사·기술평가 등을 거쳐 김해 부원지구를 TCC2 부지로 선정했다. NHN은 HDC현대산업개발과 함께 데이터센터 기반의 스마트시티 플랫폼 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TCC2는 10만대 이상 대규모 서버 운영이 가능한 도심형 친환경 데이터센터로 지어진다. 경기 성남 판교에 위치한 TCC1보다 4배 이상 큰 규모다. NHN은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 사업 확대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클라우드 수요 급증이 예상되는 만큼 새로운 데이터 허브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TCC1과 함께 건립하는 NHN R&D센터는 연구인력 500여명이 근무하면서 지역산업 및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융복합 기반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지역 IT 인재 양성과 일자리 창출, 지역 기술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NHN은 기대했다.

진은숙 NHN CTO는 “TCC2를 클라우드 사업의 핵심기지로 성장시키고 경남 지역이 IT 신성장산업의 선도적 위치를 선점할 수 있도록 다각적 투자와 지원을 하겠다”며 “데이터센터 건립 및 스마트시티 투자협약이 결정되기까지 적극 지원한 경남도와 김해시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