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국내 첫 이노비오社 코로나백신 임상 이달 중 시작

이달 중으로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시작된다.

서울대병원과 국제백신연구소(IVI)는 4일 코로나19 백신 국내임상시험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다.

임상시험은 두 단계로 나눠 진행한다. 19~50세 건강한 성인 40명에게 투여해 안전성을 검증한 뒤 120명에게 투여해 내약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한다.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사를 통해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이번 임상시험은 이달 중 시작된다. 질병관리본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은 실험실 검사를 지원한다.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이번 국내 임상시험은 미국에서 같은 임상시험이 시작된 지 2개월여 만에 시작됐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임상시험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필수적인 절차로 미국 중국 영국 독일과 함께 조기에 임상시험에 착수하는 선도국 중 하나로 한국이 선정됐다"며 "IVI-CEPI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관련기관과 공조하게 된 것은 대단한 의미"라고 했다.

조셉 김 이노비오 대표는 "조만간 미국 1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올해 여름부터 2상, 3상 임상시험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노비오에서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DNA 백신은 CEPI의 지원을 받은 기술이다. 국제백신연구소와 서울대병원은 이전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백신 임상시험도 함께 진행했다. 해당 백신(GLS-5300)은 진원생명과학이 이노비오사의 DNA 백신 플랫폼을 적용해 개발한 것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