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에서 판매하는 리프팅실 제품 '크로키'. 삼양바이오팜 제공

삼양바이오팜에서 판매하는 리프팅실 제품 '크로키'. 삼양바이오팜 제공

삼양바이오팜이 리프팅실을 중동과 북아프리카에 판매한다. 올 하반기 멕시코, 내년엔 러시아·브라질로 판매 지역을 넓힐 계획이다.

3일 삼양바이오팜은 “중동 의료기기 전문기업 아미코(Amico)와 리프팅실 브랜드인 ‘크로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미코는 미국, 캐나다에서 생산 시설을 운영 중인 종합 의료기기 기업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이집트 등 중동과 북아프리카 내 12개국에 판매망을 구축해 2018년 5000억원가량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계약에 따라 아미코는 각 국가별 판매 허가 작업에 착수해 이르면 내년 3월부터 크로키 판매를 시작한다.

삼양바이오팜은 지난해 유럽 진출에 필수인 CE인증을 마치고 크로키로 세계 시장을 공략할 준비를 해왔다. 이르면 올 하반기 멕시코, 내년 하반기 러시아·브라질로 판매 지역을 확대하겠다는 구상이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아미코와의 계약으로 중동과 북아프리카 내 12개국 시장에 동시에 진출하는 효과를 얻었다”며 “글로벌 의료진과 연구를 진행해 확보한 데이터를 활용해 해당 지역의 핵심 의료진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미국, 프랑스, 스페인의 피부과·성형외과 의료진과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