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가상자산 지갑 서비스 '클립' 출시
카톡 친구에게 1초만에 코인 전송…수수료 무료
"블록체인 몰라도 돼…사용 편리하다" 반응
사진=카카오톡 '클립' 서비스 화면 갈무리

사진=카카오톡 '클립' 서비스 화면 갈무리

카카오톡에서 친구끼리 가상자산(암호화폐)을 주고받는 것이 가능해졌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가 가상자산 지갑 ‘클립(KLIP)’을 3일 공식 출시 하면서다.

클립은 카카오톡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에 기본 탑재됐다.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가입이나 설치 없이 즉시 사용할 수 있는 게 포인트. 카카오톡 내 '더보기' 탭의 '전체 서비스' 항목으로 들어가면 클립 서비스를 쓸 수 있다. 누구나 손쉽게 가상자산 송금·결제를 할 수 있게 됐다.

클립 내 가상자산 송금 방법은 기존 카카오톡 앱에서 친구에게 현금을 전송하는 방식과 동일하다. 보낼 가상자산 종류와 수량을 정하면 카카오톡 친구 목록이 뜨고, 보낼 친구의 이름을 확인한 뒤 친구의 지갑으로 가상자산을 송금하면 된다.

만약 친구가 클립 서비스에 가입돼 있지 않으면 '클립 회원이 아닌 친구'로 분류된다. 미가입 친구에겐 송금 대신 초대 메시지를 보낼 수 있도록 했다. 클립 내 '클레이'(그라운드X 자체 발행 코인) 송금에는 별도 수수료가 들지 않으며 최소 수량 제한도 없다. 카톡 친구가 아니더라도 상대방 지갑 주소를 알고 있으면 클립 외부로도 송금 가능하다.
사진=카카오톡 '클립' 서비스 화면 갈무리

사진=카카오톡 '클립' 서비스 화면 갈무리

이처럼 클립은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 기반 토큰(KCT)들에 대한 거래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클레이를 비롯해 파트너사들이 발행한 가상자산 10종(박스·블록체인펫토큰·빈즈·인슈어리움·코즘·템코·피블·픽셀·힌트·앤트토큰)까지 총 11가지 코인 거래가 가능하다.

클립은 가입하는 즉시 이용자에게 50클레이(현 시세로 약 8900원) 상당 가상자산을 무료로 제공한다.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여타 가상자산 거래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게임 아이템이나 공연 티켓 등을 가상자산화한 '대체불가토큰(NFT)' 관리 기능도 포함됐다. 클립에서는 이를 '카드'라는 이름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클립에서 다양한 서비스 주체들이 발행한 NFT를 저장해놓고 활용하게 한다는 복안이다.

그라운드X는 클립 서비스를 단순한 가상자산 지갑이 아닌 '종합 가상자산 관리 서비스'로 키워 나갈 계획이다. 비트코인 같은 코인뿐 아니라 NFT를 비롯해 소셜, 게임, 쇼핑 등 다양한 분야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비앱) 관련 가상자산을 클립에서 보관하거나 카카오톡 친구와 주고받을 수 있도록 만든 이유다.
사진=카카오톡 '클립' 서비스 화면 갈무리

사진=카카오톡 '클립' 서비스 화면 갈무리

클립의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보다도 '쉬운 서비스'다. 블록체인이나 가상자산에 대해 모르는 일반인도 카카오톡을 사용하듯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끔 하는 데 역점을 뒀다.

안전한 자산 보관을 위해 서비스 보안성도 높였다.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키 관리 서비스(KMS)' 기술을 적용해 보안키를 암호화된 형태로 보관한다. 사용자가 직접 보안키를 관리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면서도 실수나 해킹에 의해 보안키가 유출될 우려를 없앴다.

클립은 그라운드X뿐 아니라 파트너사들도 디지털 자산을 발행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블록체인 서비스에 국한하지 않고 일반 모바일 앱이나 개인까지도 창의적으로 디지털 자산을 발행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클립은 미래 인터넷 패러다임의 핵심요소인 디지털 자산을 카카오톡이란 친숙한 플랫폼상에서 경험해볼 수 있는 서비스"라며 "블록체인에 대한 배경지식이 없어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사용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바일과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2030세대가 클립을 통한 디지털 자산 대중화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클립 출시를 기점으로 지금까지는 가상자산 정도로만 인식되고 있는 디지털 자산의 다양한 활용 방법과 잠재성을 알리는 노력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라운드X는 올 하반기에 클레이튼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와 직접 연동시켜 사용할 수 있는 업데이트 버전을 선보인다. 이후에는 클립을 별도 앱 형태로도 출시해 글로벌 사용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