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란트 플레이 화면/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발로란트 플레이 화면/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세계적 인기를 구가하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제작사 라이엇게임즈가 11년 만에 1인칭 전술 슈팅(FPS) 게임 '발로란트'를 출시했다.

발로란트 제작을 총괄한 애나 돈론 라이엇게임즈 책임 프로듀서는 지난 2일 국내 취재진과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 '줌'으로 진행한 온라인 간담회와 서면 질의응답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질문에 "정말 많은 어려움과 변수가 있었다. 데이터 센터 설치가 지연됐고, 게임 캐릭터들 대사 녹음이 늦춰졌다"고 답했다.

이어 "모든 업무를 재택근무로 해결해야 하는 점도 큰 어려움이었다. 그럼에도 모든 팀원이 상상 이상의 집중도를 발휘했고, 각자가 배 이상 노력했다"면서 "전세계에 게임을 출시하는 것이 평생 꿈이었는데 발로란트로 이루게 됐다. 개인적으로 다양한 FPS를 오랫동안 즐겨와 이 장르에 특별한 애착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발로란트는 라이엇게임즈가 처음 도전하는 FPS 게임인 만큼 치열한 FPS 게임 시장에서 어떤 게임으로 차별화할지에 관심이 쏠렸다.

돈론 프로듀서는 "경쟁사를 따라잡아야겠다는 마인드로 게임을 개발하지 않는다. 지금 시장에는 없으면서도 사람들이 오랫동안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목표로 만들었다"며 "우선순위는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자기가 보유한 하드웨어를 통해 게임을 공정하고 명확하게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쟁작들에 비해 그래픽이 뒤처진다는 의견에 대해선 조 지글러 디렉터가 "많은 사람들을 모으기 위해 요구 사양을 일부러 낮췄다. 요구 사양이 낮으면 동남아나 브라질, 중국 등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플레이할 수 있다"며 "우리는 서비스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 LOL처럼 수준 높은 FPS 게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발로란트는 5대5로 공격과 수비가 나뉘어 대전하는 전술 FPS게임이다. 각 라운드 전황에 따라 적합한 총기를 선택해 전투에 임하고 각 캐릭터가 보유한 고유 스킬을 활용해 전술 플레이 진행이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