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임상 성공에 상한가 차바이오텍 "긍정적 영향 기대"

2일 코스닥 시장에서 상한가를 기록하며 거래를 마친 차바이오텍이 파킨슨병 임상 성공 호재와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이날 "해당 연구에 회사가 직접 참여한 것은 아니나 연구팀을 이끈 김광수 미국 하버드대학교 교수가 과거 차바이오텍 연구고문 및 줄기세포치료연구센터 공동 연구소장을 역임할 당시 줄기세포 관련 공동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차바이오텍이 보유하고 있는 파킨슨병 파이프라인이 동일한 치료기전을 갖고 있기 때문에 향후 임상 진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차바이오텍은 주가가 전일 대비 30% 상승해 상한가를 기록하며 2만66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차바이오텍의 주가 급등 요인은 파킨슨병 임상치료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김 교수 연구팀이 지난달 세계 최초로 파킨슨병 환자의 피부세포를 도파민 신경세포로 변형해 뇌에 이식하는 임상 치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AIST에서 석·박사를 마친 재미 한인 과학자인 김 교수는, 현재 KAIST 초빙 석좌교수와 총장 자문위원을 겸임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