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육지 척추동물의 1.7%…조류 335종, 포유류 74종, 양서류 65종, 파충류 41종 順
"코로나 팬데믹도 무분별한 야생생물 포획·사냥·거래 결과…즉각 중지해야"

지구에서 현재 6번째 대멸종이 진행되고 있으며 멸종 속도가 더 빨라져 향후 20년 안에 육지 척추동물 500여종이 멸종할 위기에 놓여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 폴 에를리히 교수와 국립멕시코자치대 생태학연구소 제라르도 케발로스 박사 연구팀은 국제학술지 '미국립과학원회보'(PNAS)에서 육지 척추동물 500종 이상이 멸종 직전에 놓여 있다며 이는 대체로 생물다양성 중심지에서의 인간 활동에 의한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또 6번째 대멸종 속도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른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결국 생태계 기능을 파괴해 인류 행복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속도 더 빨라진 6번째 대멸종…육지 척추동물 515종 멸종 직면"(종합)

에를리히 교수팀은 앞서 2015년 지구상에서 여섯번 째 대멸종이 진행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 후속으로 나온 이번 연구 결과는 더 암울한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 세계에 멸종 위기 동물 보호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속도 더 빨라진 6번째 대멸종…육지 척추동물 515종 멸종 직면"(종합)

지금까지 지구상에서는 5번의 대멸종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6천600만년 전 소행성 충돌 등으로 공룡 등 당시 생물종 75%가 멸종한 사건을 비롯해 4억5천만년 전 오르도비스기 말 대멸종, 3억6천만년 전 데본기 말 대멸종, 2억5천200만년 전 페름기 말 대멸종, 2억100만년 전 트라이아스기 말 대멸종 등이 그것이다.

연구진은 20세기 100년 동안 최소 543종의 육지 척추동물이 사라진 것으로 추산했으며, 이와 비슷한 수의 종들이 향후 20년 동안 멸종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현재 동물들의 멸종위기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의 멸종위기 종 적색목록과 국제조류보호단체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의 자료를 이용, 2만9천400종의 개체 수와 서식지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현재 남은 개체 수가 1천마리 미만으로 멸종 직전 상황에 놓인 육지 척추동물이 전체의 1.7%인 515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종의 절반 정도는 남은 개체 수가 250마리 미만으로 파악됐다.

이들 515종 동물의 개체 중 1900년 이후 사라진 것이 23만7천마리에 이르며, 이 기간에 포유동물과 조류 77종은 전체 개체 수의 94%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남아있는 개체 수가 1천마리 미만인 육지 척추동물 중에는 조류가 335종으로 가장 많았고, 포유류 74종, 양서류 65종, 파충류 41종 순이었다.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한 이들 종의 서식지는 대부분 인간의 활동으로 큰 영향을 받는 열대 또는 아열대 지역에 집중돼 있다.

"속도 더 빨라진 6번째 대멸종…육지 척추동물 515종 멸종 직면"(종합)

개체 수가 5천마리 미만인 종도 388종에 달하며, 이 종들의 84%는 서식지가 개체 수가 1천마리 미만인 515종의 서식지와 겹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하나의 멸종위기 종이 사라지면 같은 생태계의 다른 종들에 연쇄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한 종의 멸종이 생태계 불안정을 초래해 다른 종들의 멸종 위험을 더욱 가중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멸종이 멸종을 낳는다'며 남은 개체 수가 5천마리 미만인 종은 모두 세계자연보전연맹(ICUN) 적색목록의 '심각한 멸종위기 종'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쥐와 천산갑을 거쳐 인간에게 전염돼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이 일어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원인을 무분별한 야생생물 포획과 사냥, 거래로 지목하며 세계 각국이 이런 행위를 즉각 중지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속도 더 빨라진 6번째 대멸종…육지 척추동물 515종 멸종 직면"(종합)

에를리히 교수는 "다른 종들을 멸종시키는 것은 인류가 자기들이 앉아있는 나뭇가지를 톱으로 잘라내고 자신의 생명유지장치를 망가뜨리는 것"이라며 "각국 정부가 멸종 위기종 보전을 기후변화와 마찬가지로 국가적, 세계적 긴급 안건으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책임자인 케발로스 박사는 "앞으로 20년 동안 우리가 동물 멸종위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가 다른 수백만 종의 운명을 결정할 것"이라며 "인류는 자연이 제공해온 많은 서비스가 완전히 파괴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