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100분의 1로 줄어
폐조직 병변도 현저히 개선"
내달 말 인체 임상시험 착수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셀트리온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이 동물실험에서 바이러스를 크게 감소시키는 약물 효과를 확인했다. 셀트리온은 추가 동물실험을 거친 뒤 다음달 말께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동물효능실험에서 바이러스 수가 100분의 1 이하로 감소하고 폐조직 병변이 현저히 개선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동물실험은 족제비의 일종인 페럿을 대상으로 했다. 페럿은 폐 구조가 사람과 비슷하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민감하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후보물질의 효능을 평가하는 데 적합한 동물 모델로 꼽힌다.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 국책 과제로 충북대와 함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을 했다. 항체 치료제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체내에 형성된 항체를 치료제로 사용하는 바이오의약품이다.

연구진은 치료제 후보물질을 저농도, 고농도 두 군으로 나눠 투여했다. 약물 투여 1일째부터 두 그룹 모두에서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콧물, 기침 등이 현저히 개선됐다. 약물 투여 5일째엔 완전한 임상적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폐조직 검사에서도 대조군이 감염 7일째까지 염증이 발견됐던 것과 달리 약물을 투여한 두 군 모두 염증이 개선돼 정상에 가까운 폐조직 모양이 확인됐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일 수 있는 중화항체 선별을 마쳤다. 지난달엔 후보물질을 배양할 수 있는 세포주 개발을 완료하고 세포주 생산을 시작했다.

셀트리온은 페럿에 이어 햄스터, 생쥐, 원숭이를 대상으로 효능 및 독성 시험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인체 임상 준비도 순조롭다. 이달 중 세포주 은행을 통해 임상물질을 대량 생산해 인체 임상에 필요한 후보물질을 공급하겠다는 구상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다음달 말 사람 대상 임상시험에 들어갈 것”이라며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세를 꺾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