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타솔루션과 협약 맺고 공동개발
한성희 빗썸코리아 사업관리실장(왼쪽)과 옥타솔루션 박만성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빗썸코리아 본사에서 AML·FDS솔루션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한성희 빗썸코리아 사업관리실장(왼쪽)과 옥타솔루션 박만성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빗썸코리아 본사에서 AML·FDS솔루션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가상자산(암호화폐) 업계에 최적화된 자금세탁방지(AML) 및 이상거래탐지(FDS) 솔루션을 개발한다.

빗썸은 금융준법 전문기업 옥타솔루션과 업무협약을 맺고 가상자산 사업자에 특화된 AML·FDS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올해 3분기 안으로 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빗썸은 지난 6년간 거래소 운영 경험을 통해 다양하고 방대한 거래 데이터를 보유하고 체계적인모니터링 노하우를 갖췄다. 업계 최초로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설립하고 자체 FDS를 구축해 관련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다.

옥타솔루션은 빗썸의 축적된 데이터와 노하우를 기반으로 '레그테크(규제준수 자동화 기술)' 기반 솔루션을 구축한다. 솔루션은 고객확인(KYC) 워치리스트필터링(WLF) 거래모니터링시스템(TMS) FDS 등 기능을 구현한다. 옥타솔루션은 은행, 보험 등 금융사에 레그테크 기반 AML 솔루션 등을 공급해왔다.

양사는 솔루션 개발이 완료되면 시스템 도입에 어려움을 겪는 업계 내 중소 사업자들에게도 이를 제공할 계획이다.

빗썸 관계자는 "가상자산 사업자에 최적화된 FDS와 AML 시스템 구축으로 건전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과 함께 고객 자산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업계에 특화된 솔루션이 나오면 운영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중소 사업자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