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단계 투약 최대 600명으로 확대
7월 3단계 백신 임상 예정
"안전한 백신 개발 12~18개월 걸려"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1차 임상 투약하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1차 임상 투약하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미국 바이오 기업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는 백신 개발 2단계 임상 시험에 돌입했다. 2단계가 성공하면 7월 3단계 시험으로 넘어간다. 빠르면 올해 내 코로나19의 첫 완성형 백신이 나올 수 있어 주목된다.

모더나는 29일(현지시간) 2단계 임상 첫 참가자들에게 백신 후보 물질(mRNA-1273)을 투여했다고 발표했다. 투약 범위를 최대 600명까지 확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 모더나는 1단계 임상 참가자 45명 전부의 몸에서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고 밝힌 바 있다. 연내 백신 출시 희망에 모더나 주가는 1단계 발표 당일 20% 가까이 치솟았다. 하지만 이내 참가자들 나이 정보가 부족하다는 반론 등이 제기되면서 이튿날 10% 하락하기도 했다.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2차 임상 참가자는 나이에 따라 두그룹(18∼55세 및 55세 이상)으로 나눠 각각 300명으로 구성됐다고 모더나는 밝혔다.

아직 코로나19 공식 백신은 세상에 없다. 현재 인체 실험 중인 백신 후보는 모더나를 포함해 10개 정도. 백신이 아닌 치료제로는 렘데시비르 등 대표적이다. 코로나19 치료제는 사후 사람 세포 속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렘데시비르는 독감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에볼라 전염병 치료제로 개발하던 약물이다. 한국도 치료제로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도입한다고 29일(한국시간) 발표한 바 있다. 감염병 전문가로 구성된 우리 중앙임상위원회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평가해 전날 방대본에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로이터통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 개발되기까지 12∼18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