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특례수입 추진
폐렴 증세 중증 환자에 투여
앞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가 사용된다. 방역당국이 이 약을 쓰기 위해 수입 절차에 들어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렘데시비르 특례수입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국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으로 구성된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진자 중 폐렴 증상이 있는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렘데시비르를 도입해야 한다고 지난 28일 방역당국에 요청했다. 아직 국내에서 정식 허가를 받지 않은 약이지만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 치료 효과를 일부 확인했고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받은 다른 항바이러스제가 없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특례수입을 검토하기 위한 질병관리분과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정 본부장은 “이 약품의 공급과 생산에 여유가 많지 않다”며 “관계부처와 협력해 약을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

방역당국은 폐렴 증상이 있고 산소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여할 계획이다. 5일간 투여한 뒤 상태에 따라 5일 더 연장하는 방식이다. 코로나19 환자는 치료비를 내지 않기 때문에 약값은 세금이나 건강보험 재정 등으로 지원한다. 현재 국내 중증 환자는 10명이다.

길리어드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하던 렘데시비르는 이달 1일 코로나19 치료제로는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