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첫 본격 금융 상품…안정성·사용성 등 막판 추가 점검에 출시 일자 연기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6월 1일 공개…포인트 적립·콘텐츠 제공 등 기능
'네이버통장' 내달로 연기…'월 4천900원' 멤버십 예정대로 출시(종합)

네이버의 본격적인 금융시장 진출 신호탄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 통장 출시가 다음 달로 연기됐다.

네이버 관계자는 29일 "'네이버통장' 오픈 시점을 연기하게 됐다"며 "안정성과 사용성 측면에서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점검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네이버통장은 네이버의 금융 전문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이 전략적 협력 관계인 미래에셋대우와 손잡고 만드는 비대면 CMA다.

네이버는 애초 이달 말 비대면 가입을 개시하겠다는 계획을 공식 발표했으나, 첫 금융상품이다 보니 막판 준비와 미래에셋대우와의 협업 과정에서 예정보다 시간이 더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6월 중순쯤 출시될 전망이다.

이 통장은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실적을 기준으로 최대 연 3%(세전) 수익을 돌려준다.

이 통장에 페이포인트를 충전해 네이버쇼핑·예약·디지털 콘텐츠 구매 등에서 결제하면 최대 3%까지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타행 송금도 무제한 무료다.

네이버파이낸셜은 CMA 통장을 필두로 올해 하반기에 투자상품·보험·예적금 등 금융상품을 줄줄이 내놓을 예정이다.

네이버가 축적한 데이터와 기술을 금융 상품에 접목해 본격적인 테크핀(기술금융) 사업을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통장' 내달로 연기…'월 4천900원' 멤버십 예정대로 출시(종합)

네이버는 처음 선보이는 유료 회원제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애초 예정대로 내달 1일 출시될 예정이다.

이 멤버십의 가격은 월 4천900원으로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가격 책정을 앞두고 이달 11일부터 사내 베타(시험) 서비스를 진행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아직 공개 전이라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이 멤버십 가입자는 네이버쇼핑·예약·웹툰 서비스 등에서 네이버페이 결제금액의 최대 5%를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다.

또 웹툰 미리보기 10편, 바이브 음원 300회 듣기, 최신 드라마 2편, 네이버 클라우드 100GB 이용권, 오디오북 대여 할인 쿠폰 등 혜택 중 4가지를 고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