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백한 침해 발견하면 프로젝트 취소
와디즈, '짝퉁' 상품 잡는다 … 지식재산권 보호 방안 마련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가 펀딩 프로젝트에 강화된 지식재산권 보호 방안을 적용한다고 28일 발표했다. ‘메이커’(제작자)들이 와디즈 플랫폼에서 소개하는 제품 및 서비스가 제 3자의 상표권, 디자인권, 저작권, 특허권 등을 침해하는 일을 막기 위한 목적이다.

와디즈는 지식재산권 관련 법령에 근거해 만들어진 이번 방안을 기반으로 신고가 들어오면 법적 기준을 토대로 자료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 방안은 대상 범위, 근거, 신고 절차, 조치 사항 등 세부 기준과 내용까지 모두 포함하고 있다.

와디즈는 신고 내용을 접수한 후 당사자에게 소명 자료를 요청하며, 프로젝트를 일시 중단하거나 신고 내용과 소명 결과를 직접 공개할 수 있다. 명백한 침해 사실이 확인되면 프로젝트를 즉각 취소한다. 와디즈는 주요 내용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커뮤니티’ 페이지도 신설할 계획이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이번 정책은 지식재산권을 소유한 권리자뿐만 아니라 지식재산권 보호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펀딩을 진행하는 메이커와, 이를 지지하며 펀딩에 참여하는 ‘서포터’(참여자) 모두를 보호하는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