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선행기술연구 및 사업기회 탐색
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68,200 +0.74%)는 가전업체로는 유일하게 글로벌 분산원장 플랫폼 '헤데라 해시그래프' 운영위원회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원장 플랫폼은 거래정보를 특정 중앙서버에 기록하지 않고 네트워크 내의 모든 참여자가 분산해 관리한다. 모든 참여자가 분산된 기록을 검증해 보안성을 높이는 원리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공정하고 투명한 플랫폼을 위해 운영위를 뒀다. LG전자 외에도 구글 IBM 보잉 도이치텔레콤 노무라홀딩스 타타커뮤니케이션즈 등 14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했다.

운영위는 플랫폼 코드 업데이트, 노드(Node) 정책 결정, 네트워크 참여자 선정 등 다양한 의사결정에 참여한다. LG전자는 운영위 참여를 통해 블록체인 선행기술을 연구하고 다른 참여 기업들과 공동으로 사업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만스 하몬 헤데라 헤시그래프 최고경영자(CEO)는 "LG전자는 전세계 고객과 파트너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새로운 기술을 선도적으로 채택해왔다"며 "글로벌 가전업체인 LG전자와 협력해 분산원장 기술을 가전 생태계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택일 LG전자 E&M센터장(전무)도 "블록체인 기술은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가전과 블록체인 기술을 연계한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다가올 블록체인 시대를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