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근 KT 전무(왼쪽)와 이수경 NH농협카드 부사장이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 사진=KT 제공

김준근 KT 전무(왼쪽)와 이수경 NH농협카드 부사장이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 사진=KT 제공

KT는 NH농협카드와 지방자치단체 지역화폐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MOU에 따라 양사는 지역화폐 연동 카드사 확장을 비롯해 정보기술(IT) 취약계층을 위한 지역화폐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지역화폐 사용을 위한 농협카드를 개발해 세종시 ‘여민전’을 시작으로 타 지자체로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KT는 부산·울산·김포·익산시 등의 지역화폐 운영을 대행하며 쌓은 노하우를 살려 NH농협카드와 함께 지역화폐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번 MOU를 통해 실물카드 서비스 제공, 카드사 연동 확장까지 가능해져 지역화폐 서비스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KT는 예상했다.

NH농협카드는 NH농협은행이 보유한 최다 지점을 활용해 지역화폐 카드·수당 수령, 충전 편의성 확대에 기여할 전망. 스마트폰 등 IT 기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이들도 지역화폐를 보다 손쉽게 이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준근 KT 인큐베이션단장(전무)은 “지자체들의 지역화폐 선순환 생태계 구현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어려움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서비스도 추가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