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포인트 "세계 전체 판매량 6년 만에 분기 3억대 미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6년 만에 3억대 미만 규모로 줄어들었다.

삼성전자는 세계 1위 브랜드를 유지했으나 판매량이 19% 줄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는 1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줄어든 2억9천490만대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014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분기 판매량이 3억대 이하를 기록한 결과다.

인도(5%↑)와 러시아(8%↑)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에서 판매량이 줄었다.

특히 중국은 가장 먼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으며 감소율이 26%에 달했다.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이 20%로 지난해 전체에 이어 1위를 지켰지만,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19% 줄었다.

카운터포인트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2분기 판매 감소 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화웨이가 17%, 애플이 14%, 샤오미가 10%, 오포가 8%, 비보가 7%, 리얼미·레노보·LG가 나란히 2% 등 순이었다.

애플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영향을 적게 받으며 판매량이 5% 줄었다.

주요 업체 중 판매량이 늘어난 샤오미(7%↑)와 리얼미(157%↑)는 인도 시장에서 판매량을 끌어올리며 다른 시장의 부진을 만회했다.

5G 스마트폰의 비중은 지난해 1%에서 올해 1분기 7%로 높아졌고, 앞으로 판매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카운터포인트는 내다봤다.

카운터포인트는 "다른 지역과 달리 중국이 코로나19에서 회복세를 보여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중국에서 강한 화웨이가 다른 업체보다 유리할 수 있다"며 "삼성전자는 온라인 채널 판매 강화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충격에 1분기 삼성 스마트폰 세계 판매량 19% 감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