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주권시민회의 분석결과
SKT 557억원, KT 462억원, LG유플러스 135억원
"사용처 확대해야"
(사진 한경DB)

(사진 한경DB)

이동통신사들이 제공하는 통신 마일리지의 75%가 사용되지 않고 소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1000억원이 넘는 마일리지가 존재나 사용법을 모른 채 날아갔다.

소비자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25일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2015∼2019년 통신 마일리지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이통3사 고객이 지난 5년간 이용한 통신 마일리지는 총 377억원이었고, 같은 기간 소멸한 마일리지는 1154억원 상당에 달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557억원, KT가 462억원, LG유플러스가 135억원 등의 순이었다.

통신 마일리지는 음성 위주 종량제 요금제를 쓰면 요금의 일정 비율을 적립해주는 마일리지다.마일리지는 통신요금 결제 등에 쓸 수 있지만 7년간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한다. 제휴업체 매장에서 쓰는 멤버십 포인트와는 다르다.

하지만 마일리지 존재나 사용법을 모르는 고객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마다 수백억원어치씩 사라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실제 마일리지 사용처는 통신요금 결제 외에는 통신사별로 로밍 사용료(SK텔레콤), 사은품 구매(KT), 기기 할인(LG유플러스) 정도에 불과하다. 영화·외식·쇼핑 등 100곳이 넘는 매장에서 쓸 수 있는 멤버십 포인트와 비교하면 적은 편이다.

소비자주권은 "이통사는 2G·3G 종량제 요금제 이용자가 통신 마일리지를 사용하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며 "마일리지 사용처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