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임상종료 후 출시 목표
광동제약이 여성 성욕저하장애 치료 신약 바이리시의 국내 가교 임상 3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바이리시는 미국 팰러틴테크놀로지스가 개발한 신약으로 광동제약이 2017년 11월 국내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2019년 6월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폐경 전 여성 성욕저하장애 치료제로 허가를 받아 같은 해 9월 출시했다.

일회용 펜 타입 피하 주사 형태로 개발된 바이리시는 의사 처방에 따라 환자가 필요할 때 자가 투여한다. 성기능에 관계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추신경계의 멜라노코르틴 수용체에 작용해 성적 반응 및 욕구와 관련된 경로를 활성화시키는 기전으로 효과를 낸다.

성욕저하장애로 진단을 받은 폐경기 전 여성 1267명을 대상으로 한 미국 3상 임상 결과 위약 대비 성적 욕구 개선 및 낮은 성욕과 관련된 고통 감소 모두에서 유의미한 개선 수치를 보였다.

한국에선 성욕저하장애가 있는 폐경 전 여성을 대상으로 서울대병원, 고려대안암병원 등 12개 기관에서 2022년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국내 기혼여성의 48.9%가 성욕저하장애를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질병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치료를 진행하면 여성의 삶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