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3,700 -3.14%)) 계열사 솔젠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긴급사용승인(EUA)를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와 미국에서 EUA를 모두 획득한 세 번째 기업이 됐다.

미국에서 EUA를 획득하면서 솔젠트는 연방정부, 주정부, 의료기관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솔젠트 제품은 필리핀, 캐나다, 러시아, 브라질 등 50여 개국에 공급됐다. 국내 최초로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에도 공급했다.

솔젠트는 지난 3월 주당 30만 명분이었던 생산량을 현재 주당 100만 명분까지 늘렸다. 중소기업벤처부와 삼성전자의 사회공헌사업인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지원을 받아 다음달 안에는 주당 300만~500만명 분까지 생산할 수 있는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안에 제조센터의 신축을 통해 주당 1000만명 분의 키트를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솔젠트는 코로나19 진단키트에 필요한 핵심 원재료 세 가지를 직접 생산하고 있다. 국내에서 EUA를 받은 기업 가운데 유일하다. 제노포커스(7,760 +0.91%), 제노텍, 노블바이오 등 국내 기업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원재료, 부자재 등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했다.

유재형 솔젠트 대표는 "거의 모든 원재료를 자체 생산하거나 국산화해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며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바탕으로 여러 나라와 장기 계약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솔젠트는 내년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