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논란 불거져…"전혀 사실무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특정 메시지 버튼을 누르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문구가 입력되는 동시에 핸드폰에 해킹 프로그램이 설치된다는 '가짜뉴스'에 카카오 측이 "사실이 아니다"고 안내했다.

22일 카카오톡 사용자 사이에서 단체카톡방을 중심으로 '우와 ㄷㄷ'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이거 눌러봐요'라는 버튼이 퍼졌다. 해당 버튼을 누르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보내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일부 사용자들이 재미삼아 이를 다른 단톡방에도 공유하며 이날 크게 확산됐다. 문제는 이후 발생했다. 해당 버튼을 눌러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보내지면 카카오톡 고유 패킷이 스니핑된다는 가짜뉴스가 돌기 시작한 것.

이 논란은 급격하게 확산되고 한 때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찍기도 했다. 스니핑은 해커들이 이용하는 수법 중 하나로, 네트워크를 오가는 패킷을 탐지하다가 개인정보가 패스워드를 탐지해 정보를 빼내는 것을 의미한다.

카카오 측은 해당 메시지가 큰 논란이 되자 현재 메시지 링크를 생성한 '챗봇 말풍선' 기능 일부가 차단했다. 현재는 해당 메시지를 공유할 수 없는 상태다.

카카오 측은 "단순히 시스템 버그를 이용한 메시지일 뿐, 스니퍼(스니핑 해킹 프로그램)를 설치하는 메시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용자들의 혼란이 예상돼 메시지 공유를 원천 차단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