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대(산기대)와 경기 안산 시화공단 내 우수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장화를 돕는다고 22일 발표했다.

양측은 시화공단에서 산기대와의 상생 프로그램에 가입한 4000여 개 회사를 대상으로 스마트 공장 구축을 위한 교육과 비용, 후속 연구 등을 지원키로 했다.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제조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사업 참여 기업에 6개월간 무료로 제공한다. 100개 기업에는 스마트 공장 구축에 필요한 장비와 설치 비용도 제공한다.

산기대는 SK텔레콤 솔루션을 활용해 학내에 교육 공간을 만들고 솔루션 활용을 위한 실무형 교육을 한다.

양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시화공단을 ‘스마트 공장 클러스터’로 만든다는 목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