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이전 등 거쳐 2022년 GSK 루푸스 치료제 생산 예정
삼성바이오로직스, GSK 바이오의약품 생산한다…파트너십 체결(종합)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다국적제약사 GSK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맡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부터 기술 이전, 시제품 생산 등 준비 작업을 거쳐 2022년에 GSK의 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성분명 벨리무맙)를 상업 생산하기로 했다.

전체 계약 금액은 8년 동안 2억3천100만 달러다.

향후 GSK 요청에 따라 생산 제품이나 계약 규모는 확대될 수 있다.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지난달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당초 유럽 소재 다국적제약사와 의약품 위탁생산 계약 의향서를 주고받았다고 공시한 것과 관련한 본 계약이다.

본 계약 체결과 함께 GSK와의 협의를 거쳐 서로 계약한 상대 회사명을 공개했다.

GSK의 제약 구매 부문 레지스 시마드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계약으로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했다"며 "환자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해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GSK와의 장기 계약을 발표하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MO와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CDO), 위탁연구(CRO) 등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인천 송도에서 1·2·3공장을 설립해 개별 기업으로는 세계 최대 수준인 36만2천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