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5∼10년 내 전 직원의 50%가 재택에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미 현지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직원들과의 주간 화상 회의에서 “향후 10년에 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업무방식인 재택근무를 중심으로 회사 운영 방식을 영구 재조정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저커버그 CEO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고위 엔지니어들부터 재택근무 체제를 시작하고, 이후 전세계 직원들 중 업무성과가 높은 사람 위주로 이를 적용해 재택근무에 따른 생산성 저하 등의 부작용을 최소화한다.

신입사원의 경우 미국 직원들부터 원격근무를 시행, 팀장의 승인이 있을 경우에만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후 재택근무 체제가 안착이 되면 엔지니어가 아닌 직원들에게도 재택근무를 적용한다.

저커버그 CEO는 이 같은 계획을 통해 10년 내 페이스북 직원의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런 변화가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면서 원격근무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사무실에서 이뤄지는 대면 교류의 상실을 채워줄 새로운 기술과 수단이 요구된다고 내다봤다.

저커버그 CEO는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이런 도전에 잘 준비가 돼 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도 업무 공백 없이 일할 수 있는 페이스북의 역량이 원격근무 도입에 대한 자신감을 줬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더 많은 원격근무에 대해 생각해왔다면서 "일상적인 업무의 생산성을 놓고 보면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 페이스북 내부 설문조사에서도 재택근무 옵션이 직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다”고 부연했다.

저커버그 CEO는 원격근무의 확산으로 직원들이 여러 곳에 분산돼 있게 되면 인구학적·이념적인 다양성을 높여줄 것이라면서 "더 많은 관점들이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런 다양성이 회사가 잘못 판단하는 것을 피하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