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사진=클레이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사진=클레이튼)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해 협력하는 에코시스템 파트너로 리퀴드 글로벌(Liquid Global), 쟁글(Xangle), 피크(PEAK) 등을 신규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리퀴드 글로벌은 싱가포르 기반의 글로벌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다. 작년 기준으로 연 거래량이 약 678억 달러(약 83조원)에 달한다. 블록체인 투명성 연구소가 지난해 선정한 ‘가장 투명한 거래소’ 리스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클레이튼은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확장을 위해 리퀴드 글로벌과 다양한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클레이(KLAY) 및 클레이튼 기반 토큰(KCT) 유통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도 클레이튼의 파트너가 됐다. 클레이튼은 지난해부터 쟁글을 통해 신규 파트너십 체결, 서비스 출시 등 투자자들이 꼭 알아야 할 내용들을 공시하고 있다. 클레이튼은 이번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공시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피크는 모바일 게임을 PC 데스크톱에서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앱 플레이어(App player) 개발 업체다. 기존 앱 플레이어에 블록체인을 활용한 보상 및 검증, 보안 시스템 등을 접목했다. 양사는 클레이튼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동되는 블록체인 게임 활성화 및 대중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클레이튼 관계자는 “다양한 파트너사들과의 창의적인 협업을 통해 클레이튼 생태계를 확대함을 물론 클레이튼 기반 서비스의 사용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는 파트너 생태계의 외형적 확장과 더불어 내실을 다져 더욱 건전하고 투명한 블록체인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하은 한경닷컴 인턴기자 saero2@hankyung.com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