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日, 코로나 치료 효과 확인
한국팜비오, UAE에 췌장염 치료제 수출

한국팜비오가 아랍에미리트(UAE) 제약기업 TADS에 췌장염 치료제 ‘호이콜정’(사진)을 긴급 수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한 제품은 호이콜정200㎎과 호이콜정100㎎ 등 2종이다. 호이콜정은 카모스타트메실산염 성분으로 만성 췌장염 또는 위 절제 수술 후 생기는 역류성 식도염에 쓰이는 치료제다. 한국팜비오가 지난해 복제약으로 개발했다.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약물로 주목받고 있다.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연구소는 지난 3월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침투를 억제한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세계적 학술지 ‘셀’에 발표했다.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가 폐 세포에 들어가 감염을 일으키려면 TMPRSS2라는 세포단백질이 필요하다. TMPRSS2의 작용을 억제시킬 수 있다면 코로나바이러스의 폐 세포 내 침투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덴마크 오르후스대병원 연구팀과 일본 도쿄대에서도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의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 효과의 유효성을 검증하기 위한 임상을 하고 있다.

카모스타트메실산염 성분의 췌장염 치료제는 명문제약 대웅제약 등도 생산 중이다. 한국팜비오가 주목받는 것은 고용량 제품을 상용화했기 때문이다. 200㎎ 고용량 제품은 한국팜비오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