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데이터센터 통합 운영시스템 구축

롯데정보통신은 3개 데이터센터 및 전국 고객사를 아우르는 빅데이터 기반의 통합 데이터센터 운영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통합 운영시스템은 총 36곳의 IT 인프라 자원에서 데이터를 수집해 실시간으로 이상 징후를 감시한다.

또 인공지능(AI) 기술로 이상 증상을 탐지해 획득한 정보를 관리자에게 제공하고, 통합형 대시보드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게 뿌려준다.

한왕석 IDC 부문장은 "전방위적인 클라우드 전환 추세에 따라 종합 운영 체계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14년의 센터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디지털 전환형 관제 시스템을 보급해 기존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