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케이블TV, 코로나19로 개봉 어려운 영화 공동 VOD 서비스

한국IPTV방송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영화 업계를 돕기 위해 케이블TV와 손잡고 신작 영화 VOD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KT·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 등 IPTV(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 3사는 케이블TV VOD 서비스를 담당하는 기업 '홈초이스'와 공동으로 VOD를 제공하기로 했다.

IPTV와 케이블TV 이용자는 이날부터는 '블러드샷', 29일부터는 '국도극장', 6월 10일부터는 '어 뷰티풀 데이 인 더 네이버후드' 등 신작 영화를 집에서 볼 수 있다.

한국IPTV방송협회 측은 "IPTV와 케이블TV가 VOD를 공동으로 수급해 서비스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배급사와 손잡고 코로나19로 극장 개봉을 망설이는 영화를 VOD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