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8일 코스닥 상장
카이노스메드, 합병 완료…KM-819 개발 가속화

뇌 질환 치료제 개발기업 카이노스메드하나금융11호스팩(3,440 +2.69%)과의 스팩 합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내달 8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카이노스메드는 전날 합병 등기일을 맞아 합병종료보고 이사회 결의를 갖고 증권발행실적보고서를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합병이 완료되면서 파킨슨병 치료제 KM-819 개발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KM-819는 현재 미국에서 임상 2상 진행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개발의 세계적 권위자인 캐롤리 발로우 박사와 협력해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KM-819를 파킨슨병에서 적응증을 확대한 다계통위축증(MSA) 치료제로, 국내에서 임상 2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MSA는 희귀질환이어서 2상 종료 후 조건부 출시도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KM-819는 개발 과정에서 만성 심부전과 급성 심부전(심근경색) 억제 효과를 나타내 심혈관 치료제로써의 가능성도 높아진 상황이다. 향후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카이노스메드는 그동안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를 개발해 오면서 관련 초기임상 개발에 성공했고, 에이즈 치료제, 항암제 등의 해외 기술이전도 진행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개발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신규시장 개척 및 혁신 신약 개발회사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