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AI 공장 사업 강화…러셀과 협약

CJ올리브네트웍스는 생산 자동화 설비 제조사 러셀과 인공지능(AI) 공장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생산 물류 설비 사업의 주체로서 구축과 설비 관리 등을 책임지고, 러셀은 설비 공급 부문에서 개발·관리·유지보수 등을 맡는다.

2024년 16조6천억원 규모로 전망되는 국내 스마트팩토리 시장에서 소프트웨어(SW) 시스템 구축만으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설비·SW·유지보수로 이뤄진 통합 디지털 전환 사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앞으로 식음료·제약·화장품 등 산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2018년 코스닥에 상장한 러셀은 반도체 장비와 생산 자동화 장비 제조사다.

CJ올리브네트웍스 차인혁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 세계 공급망 교란으로 우리나라도 제조업의 대규모 '리쇼어링(국내 귀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식품·제약산업 등 스마트제조 부문에서 큰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