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연구원이 스멉셀 기술을 이용한 줄기세포 치료제를 연구하고 있다. 메디포스트 제공

메디포스트 연구원이 스멉셀 기술을 이용한 줄기세포 치료제를 연구하고 있다. 메디포스트 제공

메디포스트가 2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 임상 1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메디포스트는 2세대 줄기세포치료제로 개발 중인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임상 1상 환자 투약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이 임상 1상 시험에선 경증부터 중등증까지의 무릎골관절염 환자 12명을 용량별로 저용량 3명, 중용량 3명, 고용량 6명으로 나눠 약물을 투입했다. 안전성과 잠재적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목적이다.

관절강 내 1회 주사를 투여받은 이 환자들을 대상으로 6개월 간 관찰이 이루어진다. 투여 후 6개월이 지난 임상 참여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5년 장기추적 임상시험도 지난달 시작됐다.

메디포스트는 주사형 골관절염 치료제 개발 기술인 '스멉셀(SMUP Cell)'을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낙점하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스멉셀을 이용하면 작은 크기의 고효능 줄기세포를 선별해 특정 환경에서 배양한 뒤 바이오리액터를 이용한 대량생산이 가능하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최근 전염병 확산 우려에도 환자 등록과 투여까지 당초 계획 대로 순조롭게 진행된 것은 환자들의 높은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며 “올 연말까지 임상시험을 마무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