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후 공식 대외 행보로 국내 벤처 캐피털 대표들과 세미나로 소통
구현모 KT 대표 "코로나19 위기 속에 새로운 기회 있을 것"

"기존에도 화상 회의나 온라인 교육 서비스가 있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계기로 폭발적인 사회 현상이 되고 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업에는 이번 위기 극복의 경험이 큰 자산이 될 것입니다.

"
KT 구현모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월 30일 취임후 공식 대외 행보로 젊은 벤처캐피털 대표들을 만나 소통했다.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지니뮤직 사옥에서 국내 벤처캐피탈(VC) 경영진들과 가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 주제 세미나에서다.

구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젊은 벤처 투자자들이 어떤 고민을 하는지 청취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후 비상상황에 대비하면서 비대면과 바이오헬스 영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그는 조언했다.

그는 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만들려면 "이전에 크게 고민하지 않았던 공급망, 직원 안전, 직장 폐쇄 등 비상 상황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재화·서비스 공급망이 끊어질 상황에 대비해 필수부품을 국산화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특히 재택근무·원격교육·원격의료·배달·바이오·헬스 등 전 산업에 걸친 비대면화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가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구 대표는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과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가 높이 평가받을 때 IT 기반 의료서비스로 해외에 진출하는 것이 새로운 시장 개척 방안"이라며 "한국의 위상이 격상된 기회를 의미 있는 사회적 가치로 이어가려면 바뀐 사회와 시장의 요구를 민첩하게 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미나에는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이강수 부사장, 미래과학기술지주 김판건 대표, HB인베스트먼트 박하진 본부장, 캡스톤파트너스 송은강 대표, LSK인베스트먼트 천민정 심사역 등 벤처캐피탈 업계 인사 약 40명이 참석했다.

구현모 KT 대표 "코로나19 위기 속에 새로운 기회 있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