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커머스 기업 어댑트, 기술보증기금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

미디어커머스 기업 어댑트가 기술보증기금의 신성장 산업 분야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발표했다.

프런티어 벤처기업은 기술보증기금이 초기 단계의 우수 벤처기업을 발굴해 예비 유니콘으로 육성하기 위한 제도다. 선정된 기업에 3년간 창업, 연구개발(R&D), 사업화를 위한 자금을 최대 30억원까지 지원해준다.

어댑트는 D2C(Direct to Consumer) 미디어커머스 전문 기업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밀레니얼·Z(MZ) 세대의 취향을 발굴해 제품을 개발하고, 광고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SNS를 통해 판매하는 것이 주력 사업이다.

미디어커머스 업계에서는 최근 유튜브 광고가 마케팅 수단으로 뜨고 있다. 어댑트는 선도적으로 유튜브 콘텐츠 광고를 시도해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어댑트가 만든 SNS 광고 영상의 합산 조회수는 1억회를 넘는다. 지난해 11월에는 성장성을 인정받아 아주IB투자, 롯데홈쇼핑 등 7곳에서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어댑트는 뉴미디어 기반 사업뿐만 아니라 기존 유통 채널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니치(틈새) 향수 브랜드 '랍셍스'는 출시 1개월만에 헬스&뷰티(H&B)스토어 롭스에서 향수 판매 1위를 차지했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푸드올로지'는 지난해 롯데홈쇼핑에서 9차례 연 '빨간통 다이어트' 상품 판매 방송에서 매회 완판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올해는 오프라인 유통 채널 구축에 주력한다. 서울 주요 상권에 브랜드숍을 세우는 것부터 시작한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인수합병(M&A)을 전문으로 하는 자회사 '어프로트'를 세우고 프리미엄 디자이너 스니커즈 브랜드 '림트스튜디오'를 인수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