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9일부터 국내 전격 출시
LG전자가 29일 LG Q61을 출시한다. 모델이 LG Q61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29일 LG Q61을 출시한다. 모델이 LG Q61을 소개하는 모습/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매스(대중) 프리미엄폰 'LG 벨벳'에 이어 실속형 스마트폰 LTE(롱텀에볼루션) 전용폰 'LG Q61'을 국내 출시한다. 올초 글로벌 출시된 'LG K61'과 동일한 모델이다.

21일 LG전자에 따르면 Q61은 오는 29일부터 이동통신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출시된다. 출고가는 36만9600원으로 책정됐다.

중저가 폰이지만 준수한 카메라 스펙이 특징. 후면 쿼드(4개) 카메라는 4800만 화소 표준·800만 화소 초광각·500만 화소 심도·200만 화소 접사 카메라로 구성됐다. 최대 4배 망원부터 3~5cm 접사 촬영까지 가능하다. 전면 카메라는 1600만 화소다.

디자인은 6.5형 대화면 디스플레이에 전면 베젤(테두리)은 줄여 동영상 시청 몰입감을 높였다. 홀인 디스플레이로 전면 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이 적으며 화면 비율은 19.5:9로 가로가 넓다. 색상은 티탄, 화이트 두 종류다.

LG 스마트폰의 특징인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도 통과했다. 저온 습도 고온 진동 방수 등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 충분한 내구성을 갖춰야만 이 표준을 통과할 수 있다. 램은 4GB(기가바이트), 저장용량은 64GB다.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을 지원해 최대 2TB(테라바이트)로 늘릴 수 있다.

이 외에도 △4000mAh(밀리암페어시) 대용량 배터리 △최대 7채널 지원 DTS:X 3D 입체 음향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 렌즈 △지문인식 △인공지능(AI) 카메라 등을 지원한다.

올 2월 선보인 LG Q51, 지난해 나왔던 LG X4 등 중저가 LG 스마트폰은 저렴한 가격과 준수한 성능으로 꾸준한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신재혁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다양한 가격대와 디자인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폭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