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냉장고 내부 식재료 자동 인식 기술 탑재
20일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패밀리허브가 적용된 비스포크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20일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패밀리허브가 적용된 비스포크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패밀리허브'가 적용된 비스포크 냉장고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패밀리허브는 삼성전자가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냉장고에 △식자재 관리 △가족간 커뮤니케이션 △주방 공간에서의 엔터테인먼트 등 기능을 구현한 것이다.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는 4도어 모델로 출시되며 소비자들이 13가지 색상의 도어 패널을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조합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로운 패밀리허브는 기능 면에서 한층 진화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동 식품 인식 기술이 적용돼 냉장고 내부에 탑재된 카메라가 2100여개 식재료를 스스로 인식한다.

이 기술을 통해 냉장고에 보관 중인 식재료를 손쉽게 '푸드 리스트'에 추가해 관리할 수 있으며, 리스트에 등록된 식재료는 유통기한 만료 3일 전부터 알람으로 알려줘 식재료 낭비도 방지할 수 있다.

'식단 플래너'는 푸드 리스트에 담긴 식재료와 미리 설정된 가족들의 선호 식단에 맞는 레시피를 주간 단위로 제안해준다. 이때 냉장고에 보관된 식재료를 최대 4개까지 포함시킨 레시피를 찾아줘 식재료 활용도가 높다. 스크린 내 이마트몰 위젯을 통해 온라인 주문을 할 수도 있다.

가족간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패밀리보드'도 한층 개선됐다. 기존에는 사진만 공유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동영상과 웹사이트 주소 공유도 가능하다. 가족 구성원 일정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캘린더 기능도 추가됐다.

스크린세이버 기능 역시 업그레이드됐다. 신제품에는 북유럽 작가 5인 작품 10점이 탑재돼 스크린으로 회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2017년 이후 출시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구매한 소비자를 위해 다음달부터 순차적으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패밀리허브 신기능을 동일하게 제공하기로 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패밀리허브는 매년 혁신적 기능을 추가하며 진화를 거듭해왔다"면서 "올해는 비스포크 냉장고에도 적용돼 소비자들이 주방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가치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