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멀린다재단, KT 지원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등
3년간 연구비 120억원 투자
KT와 빌&멀린다게이츠재단이 감염병 대응을 위해 손잡았다. 이 재단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그의 아내가 2000년 설립한 비영리단체다.

KT는 게이츠재단의 투자를 받아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에 나선다고 17일 발표했다. 게이츠 재단은 KT에 3년간 12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게이츠 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한국의 방역 시스템과 정보통신기술이 효과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지원을 결정했다.

이번 연구에서 KT는 ‘인공지능(AI)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을 개발한다. 연구에 드는 비용의 50%는 게이츠 재단이 펀드 형식으로 지원한다.

KT는 연구를 위해 김우주 고려대의료원 교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스타트업인 모바일 닥터, 블록체인 기업인 메디블록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고려대의료원은 독감 감시체계 운영과 병원체 유전자 서열 분석, KISTI는 독감 유입과 유행 예측 모델링, 모바일 닥터는 앱 기반 독감 진단 데이터 분석,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개발을 맡는다.

첫 연구과제는 모바일 닥터와 함께 개발하는 독감 유사 증상 입력 앱이다.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측정된 이용자의 체온, 독감 증상 등을 스마트폰 앱에 저장한다. 추후 앱에 축적된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독감 가능성을 도출하는 알고리즘도 개발할 예정이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