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SE 공시지원금 3만4천∼10만5천원

삼성전자의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 A31·A51의 이동통신사 공시지원금이 최고 24만원 수준에서 책정됐다.

7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이날 삼성전자의 갤럭시 A31과 A51 출시에 맞춰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갤럭시A31의 출고가는 37만4천원이고 갤럭시A51의 출고가는 57만2천원이다.

삼성 갤A31·A51 오늘 출시…공시지원금 최고 24만원

KT는 갤럭시A31의 데이터ON 프리미엄, 데이터ON 비디오, 데이터ON 톡 요금제에서 3사 중 가장 많은 15만3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데이터ON 비디오는 14만원, 데이터ON 톡 요금제는 10만1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SK텔레콤은 요금제별로 갤럭시A31의 공시지원금을 9만∼14만원으로, LG유플러스는 8만∼12만5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갤럭시A51의 공시지원금도 KT가 가장 높다.

KT는 슈퍼플랜 프리미엄, 슈퍼플랜 스페셜 플러스, 슈퍼플랜 베이직 플러스 요금제에서 24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슈퍼플랜 스페셜 플러스는 20만1천원, 슈퍼플랜 베이직 플러스는 15만원이다.

SK텔레콤의 공시지원금은 요금제 별로 8만7천∼17만원, LG유플러스는 9만∼16만8천원이다.

삼성 갤A31·A51 오늘 출시…공시지원금 최고 24만원

한편 전날 출시한 애플의 중저가 스마트폰 아이폰SE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10만5천원으로 정해졌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SE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요금제 별로 3만9천∼10만5천원으로 책정했다.

이통3사가 아이폰SE에 제공하는 공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다.

KT는 요금제 별로 3만4천∼8만1천원, SK텔레콤은 5만∼8만2천원으로 아이폰SE의 공시지원금을 정했다.

모든 요금제에서 공시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