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통합 IP 올 1분기 거래액 1000억 넘었다
사진=카카오페이지

사진=카카오페이지

국내외에서 유통된 카카오페이지의 지식재산권(IP) 일 거래액이 20억원을 돌파했다. 올 1분기 거래액만 1000억원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지는 이달 1일 기준 국내를 비롯해 일본(픽코마) 등 해외에서 유통된 IP의 일 거래액이 20억원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 2015년 일 거래액 1억원을 돌파한 이후 5년만에 20억원까지 끌어올린 것이다.

분기 거래액 증가세도 고무적이다. 1분기 국내외 IP 통합 거래액이 1000억원을 웃돌며 전분기 대비 16%, 전년 동기 대비 41% 성장했다. 특히 해외 IP 유통 거래액은 전분기 대비 53%, 전년 동기 대비 164% 급증했다.

올 초 카카오페이지의 글로벌 플랫폼인 인도네시아 서비스가 이용자 편의성을 크게 개선해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카카오재팬의 만화플랫폼인 픽코마도 지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2016년 출범 이래 매년 2배 이상 성장, 작년 4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 회사 측은 올해 연간 기준 흑자를 예상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K-스토리 IP'가 픽코마의 성장세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픽코마 내 카카오페이지의 IP는 1.3%에 불과하지만, 카카오페이지의 검증된 IP가 만화 종주국인 일본에서도 픽코마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카카오페이지는 전세계 K-스토리 선두주자란 사명감을 바탕으로 내실 있는 IP를 만들기 위한 밸류체인 구축에 오래 투자해왔다"며 "픽코마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만큼 일본 시장을 거점으로 올해 글로벌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지는 K-스토리 IP를 성장동력으로 올해 중국 대만 태국 등 아시아를 비롯해 북미 진출을 위한 발판을 다질 예정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