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도 연간 R&D 투자액 20조 넘길 듯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전자가 올 1분기 연구개발(R&D) 투자에 5조3000억원을 웃도는 역대 최대 자금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도 20조원 넘게 R&D에 투자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1분기 연구개발비는 5조360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4분기의 분기 기준 최고치(5조3200억원)를 넘어섰다.

삼성전자의 분기별 연구개발비 지출은 2017년 2분기(4조800억원)부터 2018년 3분기(4조5600억원)까지 6분기 연속 4조원대를 기록했다. 이어 2018년 4분기(5조3200억원)부터 5조원대에 진입한 뒤 지난해 3분기(5조1600억원)까지 이어갔다.

반도체 업황이 바닥으로 추락한 지난해 4분기(4조8200억원) 4조원대로 떨어졌지만 올해 1분기 다시 5조원대로 복귀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9.7%로 작년 1분기(9.6%)보다 소폭 올랐다.

올 2분기부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해도 작년에 이어 연간 연구개발비 지출이 20조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구개발비 20조1929억원으로 처음 20조원을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코로나19 확산에도 계획된 투자를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