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가성비 중저가폰' 잇따라 출시

삼성, 갤럭시A71·51 5G
LG, 야심작 벨벳으로 승부수
애플, 50만원대 아이폰SE
삼성전자와 LG전자, 애플 등 스마트폰 업체들이 다음달 잇따라 중저가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가 꺾인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장까지 얼어붙자 몸값을 낮춘 제품을 앞세워 고객을 잡기 위한 경쟁에 나선다. 프리미엄 제품을 위주로 내놓던 애플이 50만원대 아이폰을 들고나오면서 중저가폰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 쿼드카메라 LG 3D디자인 애플 최신 프로세서…'스펙 탄탄' 중저가폰 대격돌

쿼드카메라 앞세운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다음달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71 5G와 갤럭시A51 5G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 제품 모두 전작과 다르게 화면 상단 카메라 위치의 물방울 노치 디자인을 없앴다. 대신 전면 카메라 구멍만 남기고 화면을 모두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갤럭시A71 5G는 6.7인치 디스플레이에 64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와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500만 화소 매크로(접사) 카메라,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로 구성된 후면 쿼드 카메라를 장착했다. 갤럭시A51 5G는 6.5인치 화면과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500만 화소 매크로 카메라,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로 이뤄진 후면 쿼드 카메라를 달았다. 전면 카메라는 두 제품 모두 3200만 화소다. 내장 메모리는 128GB(기가바이트)용량이 기본으로 마이크로SD 카드를 추가하면 최대 1TB(테라바이트)까지 확장할 수 있다. 램은 6GB와 8GB 모델로 나뉜다. 삼성페이와 빅스비도 모두 지원한다.

갤럭시A51 5G는 통신 3사 모두 내놓을 예정이다. 가격은 50만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작년 말 이 제품의 LTE 버전을 베트남에 먼저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 중저가 시장에서 상품성을 검증받은 만큼 한국 시장에서도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소비자들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갤럭시A71 5G는 SK텔레콤 전용으로 판매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이 제품에 자사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이용해 외부 해킹을 원천 방지하는 기능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은 70만원대로 추정된다.

물방울카메라로 차별화 나선 LG전자

LG전자는 ‘매스(대중)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표방한 ‘LG 벨벳’으로 5월 스마트폰 대전에 뛰어든다. 브랜드부터 바꿨다. 지금까지 프리미엄 제품의 이름 앞에 붙었던 G·V를 없애기로 했다. 대신 제품이 나올 때마다 특징을 드러낼 수 있는 단어를 상품명으로 삼기로 했다. 이번에 나오는 LG 벨벳은 당초 G9 씽큐(ThinQ)로 알려졌던 제품이다. 이름을 바꾸고 제품의 목표 시장도 플래그십보다 약간 아래쪽을 겨냥했다.

LG전자는 정식 판매에 앞서 제품 디자인을 먼저 공개했다. 벨벳은 후면 카메라 3개와 플래시가 물방울이 떨어지는 듯 세로 방향으로 배열된 카메라 모양과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차원(3D) 아크 디자인’을 채택했다.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5G 기능의 퀄컴 스냅드래곤 765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냅드래곤 765는 작년 12월 퀄컴이 공개한 신형 칩셋으로 프로세서와 5G 모뎀을 하나로 합친 ‘원칩’이다. 제품 내부를 효율적으로 디자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 스마트폰의 특징인 듀얼 스크린도 별매품으로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LG 벨벳의 출시일은 다음달 15일로 점쳐진다. 업계에선 이 제품의 가격을 80만원대로 전망하고 있다. 다른 제품보다 다소 높은 가격이지만 디자인으로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반값 아이폰’ 내놓은 애플

애플도 다음달 아이폰SE를 한국 시장에 내놓는다. 역대 아이폰 가운데 최저가인 399달러(한국 판매가 55만원)로 가격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제품은 프로세서와 같은 핵심 기능에 집중하고 다른 부분은 구형 하드웨어를 사용해 판매가를 낮춘 게 특징이다. 아이폰SE의 외관은 2017년 9월 내놓은 아이폰8과 거의 같다. 디스플레이도 아이폰8과 같은 4.7인치 LCD(액정표시장치)로 아이폰8의 케이스를 그대로 쓸 수 있을 정도다. 대신 프로세서는 애플의 최신 제품인 아이폰11 시리즈와 같은 ‘A13 바이오닉’을 탑재했다.

트리플 카메라를 넘어 쿼드 카메라가 일반화되고 있지만 아이폰SE에는 1200만 화소 싱글 카메라가 장착됐다. 카메라 하드웨어는 아이폰8과 같은 수준이지만 인물사진 등 이후 기종에 도입된 기능을 쓸 수 있다. 아이폰11처럼 4K급(해상도 3840×2160) 동영상 촬영과 고속 충전 기능도 지원한다.

64GB 기준 아이폰SE 판매가격은 399달러로 아이폰11(699달러)의 57%, 아이폰11프로(999달러)의 40% 수준이다. 아이폰SE보다 성능이 낮은 아이폰8의 판매가(455달러)와 비교해도 50달러 싸다. 한국 가격은 용량에 따라 55만원(64GB), 62만원(128GB), 76만원(256GB) 수준이다. 삼성전자, LG전자의 제품과 달리 LTE를 지원하는 것도 차이점이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2016년을 정점으로 하향세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시장이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당초 예상보다 25%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내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한국IDC는 올해 국내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5.9%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IDC는 “코로나19 탓에 수급 안정성이 저하되고 수요가 줄어 지난해보다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