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로젠KIC 제공

에이프로젠KIC 제공

국내 최초 바이오 유니콘 기업인 에이프로젠과 에이프로젠H&G가 에이프로젠KIC로 흡수합병 된다.

에이프로젠은 “에이프로젠·에이프로젠·H&G에이프로젠KIC 등 3사 이사회가 합병을 결의했다”고 24일 공시했다. 합병을 진행하는 에이프로젠KIC의 상호는 에이프로젠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합병 절차가 마무리되면 에이프로젠 주주는 에이프로젠 주식 1주당 에이프로젠KIC 주식 16.3751883주를 지급 받는다. 에이프로젠H&G 주주는 에이프로젠H&G 주식 1주당 에이프로젠KIC 주식 0.3395278주를 받는다.

이번 합병을 놓고 삼덕회계법인이 평가한 에이프로젠의 기업가치는 1조7000억원가량이다. 지난해 5월 린드먼아시아가 200억원을 투자했을 때 평가했던 가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삼덕회계법인은 에이프로젠의 주당 자산가치를 3723원, 주당 수익가치를 5만1856원, 주당 본질가치를 3만2603원으로 평가했다.

합병 절차가 마무리되면 합병을 주도한 에이프로젠KIC는 자본금 5300여억원, 자산 1조400억여원의 대기업으로 거듭나게 된다. 합병 후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자 지분 64.2%, 자사주 5.3%, 니찌이꼬제약 지분 8.2%를 제외한 유통 가능 주식 수는 총 발행주식의 22.3%에 불과하다. 합병 기일은 오는 10월6일이다. 합병을 위한 주주확정기준일은 오는 6월29일, 주주총회는 오는 8월11일로 예정돼 있다.

합병이 완료되면 에이프로젠 그룹의 지배구조는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지베이스 산하에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에이프로젠, 판매를 담당하는 에이프로젠제약(1,285 +0.78%), 생산을 담당하는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 등 3개사가 존재하는 구조가 된다. 에이프로젠제약은 에이프로젠이 개발하는 제품을 국내 및 신흥시장에 판매하는 역할 외에 생산도 일부 담당하게 된다.

에이프로젠은 레미케이드, 허셉틴, 리툭산, 휴미라, 아바스틴 등 다섯 종류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개발하고 있다.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면역관문 항암제, 급성백혈병·고형암·삼중음성 유방암 치료용 이중항체 등 신약 다섯 종류도 개발 중이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