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8년 동안 컨소시엄 총괄
고성능 AI 반도체·초고속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협력
SK텔레콤, '차세대 AI 반도체 개발' 국책과제 수주

SK텔레콤(326,500 -0.31%)이 서버용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도체 기술 개발사업을 수주했다.

23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AI 반도체 1등 국가 도약을 위해 추진하는 연구개발(R&D) 사업 중 하나로 SK텔레콤을 비롯해 SK하이닉스(124,500 -1.58%), 서울대, 전자부품연구원(KETI) 등 기업·대학·출연연 15곳이 공동 참여한다. SK텔레콤은 총괄 역할로 향후 8년간 사업을 이끌 계획이다.

컨소시엄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 고성능 서버에 활용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 고성능 AI 반도체와 초고속 인터페이스 기술을 개발한다. SK텔레콤은 핵심기술인 AI 프로세서 코어를 개발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요소 기술을 협력사들과 함께 개발한다.

8년 과제 기간 중 3단계에 걸쳐 AI 프로세서 칩을 만들며 성능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프로세서 칩의 연산 성능은 초당 200조회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고, 이를 활용한 AI 서버는 초당 2000조회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개발된 기술을 자사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에 적용해 서버용 AI 반도체를 국산화하고 세계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서버용 AI 반도체가 데이터센터에 적용되면 처리 용량과 속도가 대폭 개선된다. AI 데이터센터와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가 결합하면 저사양 단말기에서도 고품질 AI 서비스를 지연시간 없이 SK텔레콤의 엣지 클라우드를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개발된 AI 프로세서 플랫폼과 노하우는 학계의 연구와 스타트업의 신규 칩 개발을 지원할 수 있도록 공개하기로 했다.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AI 반도체 세계 1위를 목표로 한 정부의 AI 국가전략에서 SK텔레콤이 고유하고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다"며 "시장 형성 초기인 대용량 AI 반도체에 대한 선제적 기술 투자와 상용 서비스 혁신을 통해 메모리 강국 대한민국이 AI 반도체 분야에서도 선전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