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자사 음원 서비스 플로에 이용자 취향에 맞는 개인화 음악 순위 ‘편애차트’를 도입한다고 21일 발표했다.

다음달 초 공개 예정인 편애차트는 해당 이용자의 재생 이력과 선호도를 반영한 100곡 순위표다. 톱 100곡을 사용자 취향 순으로 재구성해 최신 트렌드를 확인하는 동시에 자신에게 맞는 순서로 음악을 들을 수 있다.

기존 톱 100 차트는 상위 순위의 곡이 이용자 감상을 독식하는 문제점을 노출했다. 톱 100 차트 재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의 절반은 상위 3곡만, 80%는 10곡 내외만 감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로를 운영하는 SK텔레콤 자회사 드림어스컴퍼니 관계자는 “부정한 방식으로 한 번 상위에 이름을 올리면 전체 재생 기능으로 재소비되는 승자 독식 가능성이 있다”며 “이용자들이 자신만의 취향을 발견하면 음악 감상 총량도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플로는 지난달 한 시간 단위로 집계하는 실시간 순위도 폐지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