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MEC 핵심 기술,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

KT(24,250 +0.21%)는 국제 인터넷 기술 위원회(IETF) 107차 회의에서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핵심 기술인 '이기종 네트워크 접속 관리 기술(MAMS)' 관련 규약을 IETF 글로벌 표준으로 제안해 최종 채택됐다고 21일 밝혔다.

IETF는 인터넷의 원활한 사용을 위한 표준 규격을 개발하는 미국 'IAB'의 기술적 업무를 수행하는 단체다. 인터넷 프로토콜 표준을 제정한 바 있다.

KT가 제안한 이기종 네트워크 접속 관리 기술은 5세대 이동통신(5G), 4세대 롱텀에볼루션(LTE), WIFI, 유선 등 서로 다른 장비와 네트워크를 목적이나 용도에 따라 선택적으로 접속 경로 관리를 해주는 기술이다. 기술 개발에 KT와 노키아 벨 연구소, 인텔, 보드콤이 협력했다.

이 기술이 인공지능, 커넥티드 카,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 팩토리와 같이 5G MEC로 상용화될 응용 서비스의 개별 요구사항(저지연, 전송속도, 신뢰성 등)과 고객의 네트워크 환경에 따라 접속 방법을 맞춤 제공할 수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 상무는 "5G 상용 서비스 준비 과정에서 습득한 KT의 5G 핵심 기술과 IPR(지적재산권)들이 IETF를 포함한 다양한 표준화 단체를 통해 표준 기술로 채택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KT는 고객을 위한 핵심 5G 기술의 발굴과 글로벌 표준화를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계속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