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서비스·원격 솔루션
6월 말까지 무상 제공
LG유플러스가 초·중·고교의 네트워크 속도를 높이는 등 온라인 수업 지원에 나섰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초·중·고교의 네트워크 속도를 높이는 등 온라인 수업 지원에 나섰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온라인 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학교와 초·중·고교에 네트워크 서비스와 원격수업 솔루션을 무상 제공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달 말까지 자사 인터넷을 사용하는 대학의 네트워크 속도를 두 배로 높여준다. 현재까지 67개 대학의 증속을 완료했고, 대구·경북 지역 대학은 필요에 따라 증속 기간을 연장한다. 강의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전송하기 위해 필요한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서비스도 이달 말까지 무료 제공한다.

전국 초·중·고교 온라인 개학을 지원하기 위해 6월 말까지 자사 스쿨넷을 이용하는 전국 4개 교육청과 1320개 학교의 인터넷 속도를 500Mbps(초당메가비트)로 증속한다. 스쿨넷은 교육청과 학교가 이용하는 인터넷 서비스다. U+원격수업 솔루션도 3개월간 무상 제공키로 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