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LG전자는 사무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연말까지 900개 업무에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SW)로 자동화하는 기술이다. LG전자는 직원들이 보다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도록 2018년부터 최근까지 회계 인사 영업 마케팅 구매 등 사무직 분야 약 500개 업무에 RPA 기술을 도입했다.

RPA 적용 업무영역을 넓히기 위해 기존 RPA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결합한 '지능형 RPA'를 속속 적용 중이다. 지능형 RPA는 단순·반복 업무 외에도 비교·분석 등 한층 고차원적 업무도 수행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예를 들어 지능형 RPA는 주요국에서 거래를 제재하는 대상과 LG전자 거래선의 유사도를 분석한다. 전세계 글로벌 주요 사이트에 흩어져 게시된 7만여 제재 거래선 목록을 추출해 LG전자의 거래선과 대조한 뒤 제재 대상으로 의심되는 거래선이 있는지 알려주는 식이다.

기존 RPA의 경우 제재 거래선과 LG전자 거래선의 이름이 완벽히 일치해야만 확인이 가능했지만 지능형 RPA는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거래선 명칭이 비슷한 경우에도 알려준다.

인도 법인에서는 항공료 영수증의 세금 항목을 회사 시스템에 입력하는 업무도 지능형 RPA가 처리한다. AI 이미지 인식 기술은 이미지에서 필요한 정보를 추출·입력·처리할 수 있다. AI 학습을 통해 인식의 정확도를 높인다.

현재 로봇 SW가 처리하는 업무량은 사람의 업무량으로 환산하면 월 1만2000시간에 해당한다. LG전자 관계자는 "단순업무를 줄여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고 스마트하게 일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RPA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