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 받아
타다가 '베이직' 서비스를 11일 0시부로 종료한다. 연합뉴스

타다가 '베이직' 서비스를 11일 0시부로 종료한다. 연합뉴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가 11일 0시부로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한다. 기존 법을 토대로 사업을 펼쳐왔지만 택시기사들의 반발로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주력 사업에서 손을 떼게 됐다.

베이직 서비스의 중단으로 타다 운영사 VCNC뿐만 아니라 모회사 쏘카도 치명상을 입었다. 쏘카는 지난해 약 716억원의 적자를 냈다. '규모의 경제'를 이뤄내기 위해 적자를 감내하면서도 타다 사업의 덩치를 키워온 결과다. 재무구조 악화로 더이상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서비스 중단으로 많은 일자리도 사라질 위기다. 쏘카 측은 9일부터 16일까지 타다 서비스를 담당했던 인력뿐 아니라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월 급여 3개월 분을 지급하는 조건이다.

베이직 차량을 운행했던 타다 드라이버들도 일자리를 잃게 됐다. 타다를 한 번이라도 운행해본 기사의 수는 1만2000여명 이상이다. 하루 운전자 수는 3000~4000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일부 기사들은 타다 측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중단해 생존권을 침해받았다며 이재웅 전 쏘카 대표와 박재욱 쏘카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타다는 당분간 택시 면허가 필요한 '타다 프리미엄', 공항 호출 서비스인 '타다 에어', 예약 서비스인 '타다 프라이빗'에 주력한다. 그러나 시장의 크기가 '베이직' 서비스만큼 크지 않아 사업 확장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KST모빌리티 등 다른 모빌리티(이동수단) 기업들은 기존 택시와의 가맹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타다금지법'은 기여금을 내면 총량 내에서 플랫폼 운송면허를 부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타다금지법이 시행되는 내년 4월 이전에 신규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규제샌드박스도 신청했다.

하지만 정부가 총량을 관리하는 제도 아래에선 시장 진입이 자유롭지 않고 증차도 쉽지 않아 타다처럼 사업을 확장하는 것은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웠던 타다도 적자를 냈는데 기여금까지 내면 남는 게 없을 것이란 얘기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