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음원 차트 조작 의혹 제기
"해킹으로 취득한 ID 조작에 활용" 주장
멜론 측 "ID 해킹 및 개인정보 유출 없다"
멜론, 음원 차트 조작 논란에 "해킹 없었다"

멜론, 음원 차트 조작 논란에 "해킹 없었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한 마케팅 회사가 불법적인 경로로 음원 차트 조작을 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인 멜론은 "해킹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마케팅 회사가 여러 가수의 음원 순위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가수 고승형, 그룹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 언급됐다. 현재 이 가수들은 음원 차트 조작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언더 마케팅' 회사인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ID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중국 등지에서 불법 취득한 개인정보로 생성된 아이디와 일반 사용자의 계정을 해킹해 취득된 ID가 음원 차트 조작에 활용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작에 이용당한 국민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멜론 측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우리 서버는 해킹 당한 적이 없다"며 해킹 피해가 일절 없었으며, 이와 관련한 개인정보 유출 또한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사안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 수사 요청이 오면 당연히 적극적으로 절차에 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불법 해킹된 다음 및 멜론 ID 1716개를 공개하고, 수사기관에 강력한 처벌을 요청했다고 했다. 멜론 측은 해킹된 ID를 공개하겠다는 김 후보 측의 발언과 관련해 "어떤 방식으로 공개하려는 것인지는 모르겠다. 수사기관에 제출하는 걸 의미할 수도 있는데 아직까지 우리 측으로 연락이 온 것은 없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